콘텐츠로 바로가기

GoFly 대회를 위한 혁신적 추진 개념 개발 시 디지털 트윈이 하는 역할

온디맨드 웨비나

도심 항공 모빌리티 기업이 머신 러닝을 사용해 설계 혁신을 주도하고 GoFly X 콘테스트를 위한 경쟁력을 강화한 방법에 대해 알아보십시오

초청 연사: Ricardo Romeu, HEKA

항공 산업에서 가장 빠른 성장세를 보이는 분야 중 하나는 에어택시와 도심 항공 모빌리티 시장입니다. Boeing은 혁신을 촉진하기 위해 VTOL 이착륙이 가능하며 성능 목표를 달성한 "하늘을 날으는 자동차"를 설계·시연하는 기업을 위한 GoFLY X 콘테스트를 후원합니다.

많은 항공기 설계자가 겪는 주요 난제 중 하나는 추진과 관련한 요구사항을 충족하는 작업입니다. GoFly 대회에 참여하려면 VTOL에서 전진 비행으로 전환이 가능하면서 동시에 제어를 유지할 수 있어야 합니다. 기존 추진 장치로는 이 문제를 효율적으로 해결할 수 없으며, 이로 인해 여러 심각한 기술 문제가 발생합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어느 항공우주 스타트업은 한층 스마트한 스러스트 발전을 활용한 업계 혁신을 구상합니다. 미국 플로리다주 소재 항공우주 스타트업인 HEKA는 벡터화된 스러스트를 활용한 참신한 추진 장치를 개발하고 있습니다. 이 신기술의 검증 기반으로 HEKA는 Go Fly 대회 2단계에 참여할 계획입니다. 이들의 목표는 미래 개인용 및 항공 택시 혁명에 있어 핵심적 역할을 할 추진 구성요소를 제공하는 것입니다. 

HEKA는 Simcenter STAR-CCM+와 지능적 설계 검색 기술을 적용해 Go Fly 대회 참여 시 해결해야 하는 공기 역학 및 추진 관련 난제를 해결합니다. 여기에는 이착륙장에서 VTOL 기능을 시연 및 1 해리 마일 구간에서 제한된 시간 내에 6 바퀴를 달리는 작업 등이 포함되며, 가벼운 경량 유인 자동차를 구현하기 위해 15 노트 속도의 바람 속에서도 안정감을 유지해야 합니다. 

본 웨비나에서 살펴볼 내용:

  • 항공기 설계 시 디지털 트윈이 하는 역할
  • 비용 절감을 위해 프로세스 초기에 최상의 설계를 파악하는 방법
  • 벡터화된 스러스트 VTOL 항공기의 미래가 의미하는 바